한국독서교육신문
뉴스 기획특집 독서人 오피니언 독서&출판언 book파인더 讀한포토 리딩TV 讀한국방
최종편집 : 2019.11.17 일 15:50
독서&출판교육현장탐방
부윤초, 산골 책방으로 떠나는 독서현장체험
김현수 기자  |  storynetwork@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6:46: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독서가 친구처럼 가가워지는 날이 있다. 친구는 늘 함께 있으면서 놀기도 하고 이야기를 들어주기도 한다. 여행을 함께 가서 말벗이 되어 주기도 한다. 누구나 한 번쯤은 책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가져봤을 것이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책이 친구처럼 느껴지는 경험을 한다면 평생 책을 가까이 할 수 있게 된다. 

부윤초등학교는 5~6학년 학생들은 오늘 괴산군 칠성면에 위치한 숲속작은책방으로 독서현장체험을 떠났다. 숲속에서 친구들을 기다리는 도서관이 있다니 아이들은 그저 신기하기만 했다. 

   
 

숲속작은책방에 도착한 학생들은 책방지기 부부의 책방에 대한 소개, 책이 만들어지는 원리를 듣고 그림책 한 권을 함께 감상하였다. 그리고 책방 안에 있는 세계의 팝업북, 아트북, 동화책 등을 마음껏 읽은 후 가장 마음에 드는 책 한 권을 골라 손수 만든 나만의 책꽂이에 꽂아 왔다. 새소리와 풀내음을 맡으며 가끔씩 들러오는 바람 소리까지 책장을 넘기는 소리와 어울어져 묘한 신비감을 느끼게 해준다. 책장을 넘기면 금방 숲속요정들이 찾아와 책을 읽어달라며 보챌 것 같은 숲속작은책방. 

 

노준식(5학년) 어린이는“처음 책방에 들어왔을 때에 책방 안이 모두 책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신기했어요. 그리고 오늘 만든 책꽂이에 앞으로 더 많은 책을 읽고 보관하고 싶어요.”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독서현장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은 책과 친숙해지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으며 다양한 종류의 책을 접하며 식견을 넓힐 수 있었다. 이처럼 부윤초등학교는 작가 강연회 및 꿈의 책 버스, 교내 독서 축제 개최 등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책과 함께 놀며, 책과 친해지고 책으로 성장하는 어린이'를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책장에 묻혀둔 꿀을 먹으며 책읽는 것은 꿀처럼 달다는 경험을 하게 한다는 유대인들의 지혜를 생각해보며 우리 아이들이 책을 친구처럼, 꿀처럼, 신비감을 심어주는 요정처럼 느껴지는 각자의 경험을 간직하기를 바란다. 

< 저작권자 © 한국독서교육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북구 길음2동 1070-24 태창빌딩 502호  |  대표전화 : 02-913-9582  |  팩스 : 02-913-958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782  |  발행인 : (주)한국방송미디어그룹  |  편집인 : 김을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을호
Copyright © 2012 한국독서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ingnews.kr